<
 
 
HOME > e-종무소 > 불교뉴스/사회
제목 “죽음의 외주화 막는 근본대책 필요”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19-01-18
첨부파일 조회수 91
“죽음의 외주화 막는 근본대책 필요”

조계종사노위, 故김용균 태안화력 노동자 추모법회


조계종 스님들을 비롯, 김용균 사망사고 시민대책위 등은 산업재해로 숨진 김용균 노동자를 추모하는 한편, 정부에 근본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사진제공=조계종 사회노동위

조계종이 산업재해로 숨진 간접고용노동자의 극락왕생을 발원하고 관련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 이하 사노위)는 1월 17일 서울 광화문 세월호광장에 마련된 故김용균 노동자 분향소서 고인을 추모하는 법회를 봉행했다. 이날 참석한 고인의 유가족을 비롯, 사노위 소속 스님들과 김용균 사망사고 시민대책위원회 등은 故김용균 노동자를 추모하는 한편, △사고 원인에 대한 진상조사 △책임자 문책 △발전소 하청노동자 정규직화를 위한 정부의 대책 마련 등을 촉구했다.

앞서 비정규직 하청노동자 故김용균 씨는 지난해 12월 11일 태안 화력발전소 작업 과정에서 사고로 숨졌다. 해당 사고를 계기로 간접고용노동자들의 산업재해 피해에 대한 실상이 세간에 알려지기도 했다.

문제가 불거지자, 산업안전보건법(산안법)이 같은 달 15일 산업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공포됐다. 일명 김용균법으로 불리는 해당 법은 사업장과 시설, 장비 등에 대한 실질적인 지배관리 권한을 가진 원청 사업주의 책임을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산안법이 불완전하다는 간접고용노동자들의 반발이 여전한 가운데, 故김용균 노동자의 유가족 등은 정부의 대책과 답변을 기다리며 고인의 장례절차를 진행하지 않고 있다.

사노위 위원장 혜찬 스님은 “해마다 비정규직 하청노동자들의 안타까운 죽음이 계속되고 있다”며 “죽음의 외주화에 대한 정부의 근본적인 대책을 촉구하고, 노동자들의 안전한 삶을 발원하는 추모법회를 목요일마다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동국대 제19대 총장 후보 대상자 10명 확정
동국대, 영사 분야 교육 전문기관 ‘거듭’